"[식중독] “여름철 닭요리 조심하세요” "

닭고기 요리 시 충분히 익히고 교차오염 주의해야

조회수 : 270

작성일 : 2021.07.09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조교, 이하 경기보건연)은 8일 초복(11일)을 앞두고 주로 닭고기에서 검출되는 ‘캠필로박터균(캄필로박터균)’에 의한

식중독 환자가 올해 처음 발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보건연에 따르면 경기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6월 28일 화성시의 한 사업장에서 닭고기로 만든 요리를 먹고 6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캠필로박터균은 주로 덜 익힌 가금류에서 검출되고, 요리 시 교차위험으로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 감염 시 대부분 자연 회복되나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일주일까지 지속될 수 있다.

이 중 3명에서 캠필로박터균(제주니균)이 검출됐다. 
 
닭고기 요리 시 충분히 익히고, 위생 수칙을 준수하면 예방 가능해 조리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채소류, 육류 등 원료별 칼, 도마를 구별해 사용해

조리과정 중 식재료나 조리도구에 교차오염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세척도 채소-육류-어류-가금류 순으로 한다.

특히 생닭을 다룬 후에는반드시 세정제로 손을 씻은 후 다른 식재료를 취급해야 한다.
 
경기보건연 오조교 원장은 “무더운 여름철 식중독 발생에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다가오는 초복에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반드시 익혀 먹고,

닭고기 조리 과정에서 위생 수칙을 준수해 캠필로박터균에 의한 교차오염을 방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내 캠필로박터균 검출 현황을 보면 2019년은 48명으로 모두 7~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27명 발생한 바 있다.
 

대처방안